diary

22년 2번의 이사?

2023. 1. 20. 20:01

이사한 집 :)

22년 7월 18일. 한 번의 이사가 있었다.

심적으로도 시간적으로도 여유가 없었던 그 때에는 급하게 남자친구 회사 근처에 있는 오피스텔로 빠르게 집을 결정했다. 보증금이 크지 않은 월세여서 보증금을 위한 대출을 받지 않고 갈 수 있었다. 신축급이었기 때문에 깔끔하고 쾌적했으며 무엇보다 남자친구의 직장과 거리가 가까웠다. 내가 학교갈 때 불편한 것을 조금 감수하면 그럭저럭 버틸만 할 거라고 생각했다.

 

22년 12월. 두 번째 이사를 준비하다. 

한 달에 나가는 월세 금액이 너무 컸다. 전세왕 뉴스가 연일 유튜브에 올라왔지만 어떻게든 주거비용을 낮추고 싶었다. 우리의 조건에서 받을 수 있는 저렴한 대출이 있다면 이사를 가서 주거비용을 낮추는게 좋지 않을까? 우리는 우리만의 방식으로 세상을 살아가고자 하는 커플이다. 이 사회가 인정하는 보수적인 가족의 형태를 갖추어 살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자연스레 결혼식도 혼인신고도 하지 않고 둘만의 믿음으로 더 굳건하게 잘 살아내보자고 생각하며 그렇게 몇 달간을 지냈다. 금리가 이렇게 올라가지 않았다면 계속 그랬겠지.

주거비용을 줄이기 위해 전세집으로 옮기게 된다면 그것은 대출이 필요하다는 말이었고, 지금 우리가 일으킬 수 있는(감당 가능한 금리의) 대출은 신혼부부 버팀목 전세자금 대출 뿐이었다. 혼인신고. 정말 하고 싶지 않았지만 우리 둘 사이의 관계에는 변할 것이 없고 혼인신고를 함으로 인해 나에게 닥칠 불이익을 충분히 이해하는 남자친구가 있었기에 그 대출이 가능한 집으로 이사가기로 마음 먹었다.

그렇게 주말마다 집을 보러 다니다가 마음에 드는 집을 발견했고 은행에 가서 대출이 나오는 집인지, 우리의 조건으로 대출금이 얼마나 나올지 알아보았다. 이 과정에서 은행을 하루에 두 번이나 방문했다. 그리고 가계약금을 넣었다. 일주일 뒤 계약을 하고 은행에 가서 필요한 서류를 제출하면서 대출관련 서류를 우르르르 작성했다. 은행직원의 오해로 잠시 대출금이 원하는 만큼 나오지 않을 수 있다는 소동이 있었지만 잘 극복하고 은행에 간지 3시간만에 무사히 신청을 완료할 수 있었다.

 

23년 1월. 이사하다.

연말은 정말 어수선했다. 집을 알아보는 과정부터 우리의 상황이 정신없이 빠르게 흘러갔고 그 과정에서 남자친구는 대상포진에 걸리고 나는 눈다래끼 수술에 표피낭 수술까지 하는 등 건강까지 말이 아니었다. 처음 해보는 대출은 과연 정말 실행되는 것인지 이렇게 가만히 있어도 되는 것인지 불안하기만 했다. 다행히 무사히 시간은 흘러갔고 이삿날이 되었다. 반포장 이사로 이사를 마치고 이사 다음날부터 식탁과 소파가 도착했다. 이사 후 8일째인 오늘은 마침내 커텐까지 도착해서 1차로 완성이 되었다. 아직 거실장이 남았지만 2월은 되어야 도착할 듯 하다. 그래도 이제 걸어다닐 수 있는 크기의 공간이 생겼고 빠듯한 예산 안에서 제법 마음에 드는 가구들도 갖춰놓고 지내고 있다. 이 곳에서 시작할 우리의 새 삶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하다.

320x100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만든 것을 좋아하기  (5) 2022.09.28
파충류라니  (2) 2022.09.26
몸이 아프다는 것은  (5) 2022.08.31
뭘 하고 싶은 걸까?  (4) 2022.08.29